All posts by socurites

감기와 블로그

감기에 걸렸다. 그래서 머리가 돌아가질 않아, 생각 없이 할 수 있는 일로 블로그 정리를 하고 있다.

블로그를 왜 하느냐

처음에는 프로젝트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였다. 첫 직장에서 SI 프로젝트를 여기저기 다니면서 잡다한 생각들을 노트에 정리했었는데, 그렇게 한권 두권 싸이다 보니 책꽂이에 자리만 차지할 뿐이었다.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이 낫겠다 싶어 블로그를 시작했다. 그래서 선택한 블로그 플랫폼이 이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스프링노트였다.

springnote_byebye

그 시절의 인터넷 서비스와는 달리 유려한 UI와 협업 도구로 꽤 인기를 누렸었다. 하지만 사내 보안문제로 사이트가 막히게 되었다.

이글루스로

마침 이글루스라는 핫한 블로그 서비스가 그때 등장했다. 구질구질하던 네이버 블로그를 디스하며 파워블로그들이 이글루스로 몰려들던 시기였던 듯 하다.

egloos_blog

그림. 아직도 살아 있는 이글루스 블로그

이 때는 영어에 꽂혀 있던 시기여서 영어로 블로깅을 하려고 애썼었다. 그래서인지 글쓰는게 별로 내키지도 않았었다. 그렇게 그냥저냥 시간은 흘러…

티스토리의 등장

티스토리가 나왔다. 초대장이 있어야만 가입할 수 있었던 마케팅도 특이했고, 깔끔한 UI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었지 싶다. 그쯤하여 황상철 선배를 만나게 되었고, 황선배가 운영하던 “실용주의 이야기“라는 블로그도 접했다(지금은 워드프레스로 옮기셨다. 워드프레스로 옮긴 것은 내가 먼저다). 그때 “이런게 제대로 된 블로그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옮겼다.

tistory_socurites

그림. 티스토리의 socurites.com

이때는 정말 열심히도 글을 썼다. 이때쯤이었던 것 같다. 블로그로 “용돈을 벌어야지”라고 처음 생각했던게. 그리고 방문자 통계와 유입 키워드, 유입 경로도 모니터링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다 떨어져 나갔지만 한창 열심힐 할 때는 월 방문자 10,000을 넘기곤 했다.

tistory_stats

그림. 방문자를 열심히 유혹하던 시절

그러다 여러가지 일로 블로깅을 손을 놓았다.

워드프레스로

다시 블로깅을 해야지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 워드프레스가 인기를 끌고 있었다. 티스토리도 그럭저럭 무난했지만 프로그램 코드가 태반인 글에서 “syntax highlight”가 없는 티스토리는 퇴물이었다. 고객센터에 “syntax highlight” 기능 추가를 요청했지만 답변이 없었다. 그래서 워드프레스로 이사를 했다.

wordpress_socurites_old

그림. 워드프레스로 이사한 후, 얼마전까지의 socurites.com

이사를 하고나니 사용자가 뚝 떨어졌고, 디자인도 수정하긴 했지만 영 맘에 들지 않았다. 그리고 이직으로 적응 모드로 돌입한 터라, 이대로 2년 가까이 방치해 두었다.

그러다 감기에 걸렸다

그래서 티스토리의 글을 워드프레스로 옮기는 삽질을 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했다. 그리고 테마와 몇가지 디자인을 수정했다. 지금은 방문자는 바닥을 치고 있다. 용돈벌이로는 이제 힘들 듯 하다.

블로그를 왜 하느냐

나는 SNS를 하지 않는다. 예전에는 페이스북, 트위터도 잘 사용했지만 이제 하지 않는다. 카톡도 하지 않는다. 누군가 주말에 무엇을 먹고, 여름 여행으로 하와이를 다녀오고 하는 것들을 별로 “좋아요”하고 싶지도 궁금해 하고 싶지도 않다. 주말에 쉴 때 울려대는 “까톡”을 듣고 싶지도 않다. 사생활과 관심 사이의 줄다리기에 익숙하지 않은 나로써는 일이 아닌 이상, 앞으로 SNS를 할 까닭은 없을 듯 하다.

그래서 블로그를 한다. 궁금한 소식들은 굳이 전화를 하고 문자를 해서야 알 수 있고, 내가 하고 싶은 얘기들은 굳이 블로그에서 글을 쓴다. 이 정도의 “굳이” 무언가를 해야 하는 정도의 불편함이 있을 때, 관계가 오히려 편해짐을 느낀다.

기술이 발전할 수록 오는 행위의 편리함은 오히려 심적인 불편함을 가져올 수 밖에 없다고 본다. 예전 선배가 말한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 감성”이라는 말이 여기에 어울릴지도 모르겠다.

 

글을 쓰고 보니 아래의 커다란 SNS 버튼들이 눈에 띄었다. 우스운 일이다.